兩疏見機 解組誰逼 > 인생철학 천자문

본문 바로가기

회원메뉴

  • 군위여행 지도
  • 최종편집 : 2020-09-27 21:05

    인생철학 천자문

    兩疏見機 解組誰逼(양소견기 해조수핍)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군위넷 댓글 0건 작성일 20-05-21 16:20

    본문

    • 음 훈 : 두 량, 성길 소, 볼 견, 기틀 기, 풀 해, 끈 조, 누구 수, 핍박할 핍
    • 독 음 : 兩疏見機하니 解組誰逼이리오.
    • 의 미 : 疏廣(소광), 疏受(소수)는 기미를 알아차리고 인끈을 풀었으니 누가 다그치리오.

    漢代(한대)의 宣帝(선제) 때 太子(태자)의 스승 太傅(태부)였던 疏廣(소광)과, 그 조카로 태자의 少傅(소부)였던 疏受(소수)는 일의 기미를 알아보는 데 밝고 성품이 어질었다. 두 소씨는 기회를 보아 印綬(인수)를 풀어 놓고 가 버렸으니 아무도 그들을 逼迫(핍박)하지 않았다. 두 소씨가 2,000석의 俸祿(봉록)을 마다하고 解組(해조)하는데야 누가 감히 機微(기미)를 미리 알아보는 이들 賢者(현자)의 처사에 대해 曰可曰否(왈가왈부)하겠는가? 벼슬을 하다가도 이제 그만둘 때가 되었다고 생각되면 과감히 인끈을 풀고 시골로 내려가라는 말이다. 두 소씨는 고향에 돌아오자 그간에 모은 돈을 모조리 일가친지에게 나눠 주고 悠悠自適(유유자적)하면서 복된 여생을 보냈다고 한다. 그들이 받은 봉록은 중이천석이었으니 벼슬아치 중에서 최고 바로 다음을 받는 것이었다. 그런데도 그들은 기미를 알고 그에 따라 처신해서 욕됨을 벗어났다. 晉(진)나라 도연명은 閒職(한직)을 맡고 있다가 그것마저 그만두고 시골로 내려간 사람이다. 출전 千字文(천자문). 


    [네이버 지식백과] 양소견기해조수핍 [兩疏見機解組誰逼] (한자성어•고사명언구사전, 2011. 2. 15., 조기형, 이상억)

    프린트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농부가 준비한 자연의 참 맛!! 자연품은 아이군위
    일연선사의 효에서 김수환 추기경의 사랑까지 이야기가 가득한 군위로 초대합니다.
    군위군 명품브랜드 골드앤위
    고속 디지털 복합기 임대 5만원부터~ OK정보 010-3600-8188 / 054-383-0088

    접속자집계

    오늘
    207
    어제
    1,832
    최대
    3,060
    전체
    487,001

    군위군지역포탈 군위넷

    39014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서길 65 / 대표전화 : 054-382-0843 / FAX : 054-382-0844

    등록번호 : 경북아00468 / 등록일 : 2018.5.28 / 사업자번호 : 508-07-46324

    발행인 : 최미경 / 편집인 : 오운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길 / kunwi@daum.net

    Copyright ⓒ 군위군 지역포탈 군위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