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벌초·성묘시 벌쏘임 조심하세요 > 독자칼럼

본문 바로가기

회원메뉴

  • 군위여행 지도
  • 최종편집 : 2021-10-18 16:36

    독자칼럼

    추석연휴 벌초·성묘시 벌쏘임 조심하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군위넷 댓글 0건 입력 기사입력 : 21-09-16 14:29

    본문

    a5b12a7beeb57a47a09e12b2a51d33c7_1631770156_18.jpg
    ▲ 의성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위 천봉희


    소방청은 해마다 벌 쏘임 사고가 증가하자 지난해부터 ‘벌 쏘임 사고 예보제’를 도입해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7월 말 ‘주의보’를 발령한 데 이어 추석을 앞두고 벌 쏘임 사고가 늘고 벌초·성묘객이 증가하면서 이달 7일에는 주의보가 내려진 후 40일 만에‘경보’로 격상됐다. 


    9월 월동 준비를 위한 말벌류의 활동이 왕성한 시기와 추석 전 벌초·성묘와 가을 산행 활동이 증가하는 시기가 겹치면서 벌 쏘임 사고가 증가함에 따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성묘·벌초시 벌에 쏘이지 않게 예방하는 방법은 벌을 자극하는 냄새(향수, 화장품 등)를 줄여야 된다. 옷은 밝은 색 계통을 입으며 팔이나 다리의 노출을 최소화시켜야 한다. 벌집은 발견할 경우 섣불리 제거하려 하지 마시고 천천히 다른 장소로 이동해야 한다. 


    벌에 쏘일 경우 머리 부위를 감싸고 신속하게 그 장소를 20m 이상 이탈하시고 벌침은 카드 등으로 적절히 제거 후 깨끗한 물로 세척하면 좋다. 


    말벌·벌독 알레르기 증상으로 ‘과민성 쇼크’등이 발생할 수 있는데, 그 증상으로 속이 메스껍고 울렁거림, 구토, 설사, 어지러움, 전신 두드러기, 쏘인 부분이 심하게 부어오르면서 호흡곤란이 오는데 이때는 최대한 신속히 119 신고 후 1시간 이내에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말벌의 경우 독성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강하며 벌독에 의한 사망시간은 79%가 벌 쏘임 후 1시간 이내 사망한다. 


    코로나19의 방역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로 바이러스를 예방하듯이, 안전한 추석명절을 보내기 위해 발 쏘임 예방수칙을 잘 지켜 가족 모두가 건강한 명절을 보내기 바란다.

    프린트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군위해피케어 주간보호센터
    독도 우리가 지켜야 할 우리땅! 우리 독도 수호 활동 독도재단이 함께 합니다.
    고속 디지털 복합기 임대 5만원부터~ OK정보 010-3600-8188 / 054-383-0088

    접속자집계

    오늘
    1,896
    어제
    1,966
    최대
    4,983
    전체
    1,367,817

    군위군지역포탈 군위넷

    39014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서길 65 / 대표전화 : 054-382-0843 / FAX : 054-382-0844

    등록번호 : 경북아00468 / 등록일 : 2018.5.28 / 사업자번호 : 508-07-46324

    발행인 : 최미경 / 편집인 : 오운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길 / kunwi@daum.net

    Copyright ⓒ 군위군 지역포탈 군위넷. ALL RIGHTS RESERVED.